약사회 "일부 카드단말기 사기성 협박 적극 대응"
약사회 "일부 카드단말기 사기성 협박 적극 대응"
  • 강승지
  • 승인 2019.08.13 05:39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회원약국에 주의사항 안내...해당업체 고발 검토도

대한약사회(회장 김대업)가 최근 일부 카드단말기 업체가 약국을 상대로 벌이고 있는 '사기성 협박행위'에 적극 대응하겠다고 밝히고 나섰다.

일부 카드단말기 업체들이 약국을 상대로 벌이는 소송을 문제삼은 것인데, 이는 대부분이 약국의 부실한 계약관리와 손해배상 등의 법적대응에 취약한 점을 악용한 행태라고 약사회 측은 주장했다.

가령 G사, S사 등 일부 업체는 계약서를 위조하거나 계약기간을 임의로 연장하는 등의 수법을 사용해 약국에 과도한 합의금을 요구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에 약사회는 이들 카드단말기 업체의 부당한 행태로부터 회원을 보호하기 위해 12일 카드단말기 계약관련 주의사항을 시도약사회를 통해 소속 회원에게 안내하도록 조치했다.

또 카드단말기 업체와의 분쟁을 사전 방지하기 위해서는 ▲계약자가 직접 '계약서'와 '서비스이용약관'을 확인 및 서명(날인) ▲중도해지 시 위약금 액수 등 확인 ▲단말기 이용계약서 보관 ▲A/S과정에서 부지불식간에 진행되는 재계약 주의 ▲특약조항에 폐업에 따른 면책조항 포함 등의 사안을 확인할 것을 조언했다.

아울러 기존 업체와 계약연장 의사가 없을 경우 계약에 따라 일정기간 전 사전통보가 필요할 수 있다며, 구체적인 근거기록이 남는 팩스, 이메일 등으로 업체에 거절의사를 통보할 것을 당부했다.

약사회는 일부 카드단말기 업체의 '사기행각'에 대해서는 관련증거를 취합해 공정거래위원회에 조사를 의뢰하고, 수사기관에 고발조치 등 강경 대응할 것을 예고하기도 했다.

권혁노 약국이사는 "업체가 계약서를 위변조하는 일도 적지 않게 나타나고 있고, A/S과정에서 계약을 임의로 연장하는 등 사실상 사기행위가 일어나고 있다"며 "이러한 업체에 대해서는 약국 시장에서 발을 들여놓지 못하도록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그는 이어 "기본적으로 상호신뢰의 원칙에 따라 약국도 계약에 대한 책임과 관리에 관심을 가져줄 것"을 당부했다.

한편 약사회는 과도한 위약금을 제시받거나 소송을 제기당하는 경우 계약서, 약관 등의 근거기록을 활용하면 위약금 액수 조정이 가능하며, 약사회에 요청하는 경우 관련 판례 및 소송 방법 등을 제공하고 있다고 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