프라닥사, 'WHO 필수 의약품 모델 리스트'에 올라
프라닥사, 'WHO 필수 의약품 모델 리스트'에 올라
  • 강승지
  • 승인 2019.07.31 10:2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50개국 이상서 비용 측면 가치 제공 품목 결정 활용
NOAC, 항응고 치료 위한 필수 품목으로 첫 등재

한국베링거인겔하임 (대표이사 스테판 월터)은 항응고제 프라닥사®캡슐 (성분명 다비가트란에텍실레이트)이 지난 9일 개정·발표된 '2019 세계보건기구 (World Health Organization, 이하 WHO) 필수 의약품 모델 리스트 (Model List of Essential Medicines)'에 등재됐다고 31일 밝혔다. 

WHO는 이번 필수 의약품 모델 리스트의 주요 개정 사항 중 하나로 "심재성 정맥혈전증 (deep vein thrombosis)의 치료 및 와파린의 대안으로 심방세동 환자의 뇌졸중 예방을 위한 신규 경구용 항응고제의 등재를 꼽았다"고 했다.

특히 신규 경구용 항응고제는 와파린과 달리 정기적인 모니터링이 필요하지 않아 저소득 국가에 이점을 제공할 수 있다는 것. 

경구용 항응고제가 WHO의 필수 의약품 모델 리스트에 등재된 것은 이번이 처음으로, 지난 2017년 개정, 발표된 리스트에서까지도 에녹사파린, 헤파린나트륨, 와파린 등이 항응고 치료를 위한 필수 의약품으로 등재됐었다. 

한국베링거인겔하임 스테판 월터 대표이사는 "새롭게 개정, 발표된 이번 WHO 필수 의약품 모델 리스트에 프라닥사®가 이름을 올린 것을 뜻 깊게 생각한다"며 "특히, 올해는 와파린 대비 경구용 항응고제의 의학적 혜택을 처음으로 입증한 프라닥사®의 RE-LY 임상연구 결과가 발표된지 10년째 되는 해로 그 의미가 더욱 깊다"고 했다.

이어 스테판 월터 대표는 “베링거인겔하임과 프라닥사®의 프로모션을 담당하고 있는 보령제약은 앞으로도 국내 심방세동 환자들의 뇌졸중 예방을 위해 최선의 노력을 다 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아울러 한국베링거인겔하임 관계자는 "항고혈압제 트윈스타 역시 이번에 WHO 필수 의약품 모델리스트에 처음으로 등재됐다"며 "트윈스타는 ARB+CCB 계열의 항고혈압 약제 중 유일하게 권고되고 있다"고 첨언했다. 

한편, WHO는 지난 1977년 이래 매 2년마다 '필수 의약품 모델 리스트'를 발표해오고 있으며, 이 리스트는 의약품의 효능, 안전성 및 비용효과성에 대한 '필수 의약품 선정 및 사용에 대한 WHO 전문가 위원회 (WHO expert committee on selection and use of essential medicines)'의 검토를 통해 개정된다.

특히 'WHO 필수 의약품 모델 리스트'는 전 세계 150개국 이상에서 비용 측면에서 최고의 가치를 제공할 수 있는 의약품을 결정하는데 활용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