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항구 부회장 "다음은 김좌진 대표·박정관 부회장"
이항구 부회장 "다음은 김좌진 대표·박정관 부회장"
  • 김경애
  • 승인 2019.07.26 11:1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니스트 지목받은 알리코제약, '플라스틱 프리 챌린지' 동참
알리코제약 직원들이 종이컵 대신 머그컵 사용을 약속했다(사진: 알리코제약)
알리코제약 직원들이 종이컵 대신 머그컵 사용을 약속했다(사진: 알리코제약)

이항구 알리코제약 부회장이 릴레이 환경 캠페인 '플라스틱 프리 챌린지'에 동참했다.

플라스틱 프리 챌린지는 일회용 컵 등 플라스틱 쓰레기를 줄이기 위해 친환경 제품을 사용하고 그 사진을 찍어 SNS 등에 게재해 다음 참여자를 지목하는 릴레이 환경 캠페인이다.

지난 12일 제약업계 처음으로 챌린지에 동참한 김국현 이니스트그룹 대표는 다음 차례로 알리코제약 이항구 부회장과 휴온스 윤성태 부회장을 지목했다. 이에 24일 동참한 이항구 부회장은 다음 참여자로 마더스제약 김좌진 대표와 약국체인 위드팜 박정관 부회장을 지목했다.

알리코제약 이항구 부회장은 "건강한 삶은 건강한 습관이 기초가 된다"며, "최근 들어 플라스틱과 일회용품의 무분별한 사용으로 청정 지역에서 사는 고래뱃속에서 수많은 플라스틱 쓰레기가 나오는 등 우리 환경이 심각한 지경으로 이르렀다"고 했다. 이어 "일회용품 사용을 줄이는 습관부터 생활화하는 것이 우리 미래의 건강한 환경을 위해 할 수 있는 일이라고 생각한다. 이 때문에 챌린지에 적극 동참하게 됐다"고 했다.     

한편, 플라스틱 프리 챌린지는 일회용 컵 등 플라스틱 쓰레기를 줄이기 위해 친환경 제품을 사용하고 그 사진을 찍어 SNS 등에 게재해 다음 참여자를 지목하는 릴레이 환경 캠페인이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