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북도약, 시·도약사회 첫 '일본 약 불매운동' 선언
전북도약, 시·도약사회 첫 '일본 약 불매운동' 선언
  • 강승지
  • 승인 2019.07.19 10:35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적반하장 아베정부, 경제보복 규탄" 성명

일부 약국 차원에서 진행되던 일본의약품 불매 운동이 지역약사회로 확대됐다. 전북약사회가 지역약사회 중 처음으로 불매 운동을 선언했다.

전라북도약사회(회장 서용훈, 이하 전북도약)은 지난 18일 성명을 통해 "일본 아베 정부는 지금이라도 경제보복조치를 철회하고 진정성 있는 사과를 통해 강제동원 피해자들이 인권과 존엄을 회복할 수 있도록 도와야할 것"이라며 "아베정부의 경제보복조치가 철회될 때까지 우리는 모든 일본 제품과 일본의약품에 대한 불매운동을 벌이겠다"고 밝혔다.

전북도약은 "일본 경제산업성은 지난 1일 스마트폰 및 TV에 사용되는 반도체 등의 제조 과정에 필요한 3개 품목의 수출 규제 강화를 발표하면서 '양국 간 신뢰 관계가 현저히 훼손됐기 때문'이라고 설명해 지난해 우리나라 대법원의 강제징용 배상판결에 대한 보복 조치임을 스스로 드러냈다"고 꼬집었다.

이어 전북도약은 "지난달 말 오사카에서 열린 G20 정상회담 의장국으로서 '자유롭고 공정하며 비차별적이고 투명한 무역과 투자'를 언급하며 자유무역의 중요성을 강조한 아베 총리는 불과 며칠 만에 스스로 말을 뒤집는 이율배반적인 조처를 한 것"이라고 지적했다.

이와 관련해 전북도약은 "한-일 양국은 매년 1천만 명의 교류가 이어지고 있는 가까운 이웃임에도 불구하고 아베 정부는 편협하고 몰상식한 역사인식을 고스란히 양국 국민들에게 강요함으로써 자신들의 정치이익 놀음에 활용하고 있다. 아베 정부는 더 이상 역사문제를 국내정치에 이용하지 말아야 한다"고 촉구했다.

이에 전북도약은 "이번 경제보복조치에 대해 일본내 여론조차 비판과 우려를 내놓고 있음에도 아베정부는 여전히 후안무치로 일관하고 있다"며 "아베 정부가 계속해서 반인도적인 범죄인 강제동원에 대한 경제보복조치를 강행한다면 전라북도약사회원들은 그 실상과 내용을 국제사회와 연대하여 알려나갈 것"이라고 주장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