식약처 의사 심사위원이 1인시위 나선 이유는?
식약처 의사 심사위원이 1인시위 나선 이유는?
  • 최은택
  • 승인 2019.07.18 12:10
  • 댓글 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강윤희 전문의 "안전처 아닌 허가처로 이름 바꿔라"

식품의약품안전평가원 의약품심사부에서 근무하는 의사출신 임상심사위원이 1인시위 피킷을 들고 국회 앞에 섰다. 무슨 이유 때문일까? 주인공은 종양약품 임상심사위원인 강윤희(진단검사학 전문의) 심사위원.

강 위원은 매주 목요일 3주간 국회 중문 앞에서 1인시위를 진행하기로 했다. 그 첫날이 오늘(18일)이다. 강 위원은 계약직 심사위원으로 일하고 있는데 올해 연말 계약기간이 만료된다.

그가 1인시위에 나선 이유는 피킷에 상세히 적혀있다. 총 3가지다.

피킷의 헤드라인은 '우리나라가 땅이 작지 전문가가 적냐?-식약처는 전문성 강화 말로만 하지 말고 의사 심사관을 대폭 채용하라'이다.

강 위원은 먼저 "미국 FDA 의사 약 500명, 중국 FDA 작년 심사관 700명 증원, 그런데 우리 식약처는 15명의 의사가 모든 임상시험을 검토하고 있는 거 실화입니까?"라고 반문했다.

이어 "식약처는 왜 DSUR, PSUR 검토 안합니까? 사후관리 제대로 안할거면 이름을 안전처가 아니라 허가처로 바꾸십시오"라고 했다.

강 위원은 또 "복지부는 병원이라도 안전관리 잘 하도록 의료기관평가에 의약품(의료기기) 안전관리위원회를 신설해 주십시오"라고 했다.

그는 이날 취재를 나온 기자들에게 "식약처의 의사 임상심사위원 확충은 전문적이고도 세밀한 의약품 허가 심사와 사후관리를 가능하게 해 궁극적으로 의약품 등 부작용으로부터 국민들의 안전을 지키는 길"이라고 강조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2019-07-18 14:02:29
의대 수를 대폭 증가시켜야 하지 않을까요?
심사관 모집하면 지원자가 항상 0명이라던데.